상명대학교(서울) 생활예술전공 대학탐방

홈 > 입시정보 > 입시세상
입시세상

상명대학교(서울) 생활예술전공 대학탐방

아**
조회 : 241


 

 

상명대학교(서울) 생활예술전공 

상명대학교(서울) 생활예술전공는 문화, 환경적 맥락 속에서 지적 조형 활동이라는 예술적 특징을 융합한다.

더불어 더 나아가 지역적 장점을 통해 산학연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이들 간의 활발한 협력 관계를

증진 시키는 융·복합적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편집 유지연 기자 | 자료제공 상명대학교(서울) 생활예술전공

 

 

학과장 인터뷰


생활예술전공 곽철안 학과장

 

상명대학교 서울캠퍼스 생활예술전공은 공예문화와 연계하는 리빙 디자인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더불어 예술과 디자인교육을 서로 융합해 전공 학생들이

관련 분야의 전문가로 성장하는 데 필수적인 기반을 제공하고 있다. 생활예술전공의 커리큘럼은 직무수행 분야에 따라 가구조형, 텍스타일아트, 생활예술이라는 세 가지의

CDR(Career Development Roadmap) 체제로 운영된다. 가구조형 CDR은 현대적인 가구디자인 감각을 익히고 목재와 그 주변 재료를 폭넓게 활용해 실제 제작하는 과정을 학습한다. 텍스타일아트

CDR에서는 섬유와 그 외 다양한 재료를 이용해 전통 및 현대적인 기법을 연구한다. 이를 바탕으로 창의적인 제품을 제작할 수 있는 디자이너를 배양하는 데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생활예술 CDR은 가구조형과 텍스타일아트를 융합해 현대인의 윤택한 생활환경을 디자인하고 제작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졸업 후 진로 방향은 가구 및 인테리어디자인, 무대디자인, 제품 및 그래픽디자인, 패션디자인, 텍스타일디자인 등의 개발 분야와 상품기획, 상품 발굴 및 유통, 브랜드 컨설팅, 컬러리스트 등의

MD 분야가 가장 많다. 이외에 공예 및 미술 관련 교육자가 있다. 최근에는 자신만의 독창적인 작품으로 디자인 시장에 과감히 도전하는 창업자와 자신만의 창작물로 세계에 도전하는 아티스트도

늘어가는 추세다. 우리 전공은 다양한 학술 및 교육 프로그램 교류로 내실을 잡고 산학 프로그램을 통한 실무 교육에도 힘쓰고 있다. 또한, 국내외 박람회에 학생들이 직접 참여하며 국제적인

역량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국제 디자인 무대를 꿈꾸는 학생이라면 세계 리빙 문화와 산업을 선도하는 힘찬 발걸음을 상명대학교 생활예술전공에서 함께하길 소망한다.

 

 

2021 상명대학교 서울캠퍼스 전국고등학생 디자인 공모전

접수일자 6월 15일(화)~8월 4일(수)

            ※8월 4일 우체국 소인 또는 택배 송장까지 유효함

주제발표 6월 14일(월) 아트앤디자인 홈페이지 www.artndesign.com

참가부문 기초디자인

접수처 온라인 접수 후 우편 발송 자세한 사항은 아트앤디자인 홈페이지

(www.artndesign.com) 참조

 

​재학생 인터뷰


가구조형전공 4학년 정유종

  

전시회, 갤러리를 자주 보러 다니며 다양한 경험을 하게 됐다. 전시회를 다니면서 ‘나도 나만의 작품을 만들어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다’라고 생각하던 찰나에 ‘가구디자인’ 분야에 대해 알게 됐다.

가구는 사람들의 생활에서 빠질 수 없는 부분이다. 그렇기에 이를 감각적이고 디자인적으로 풀어내 나만의 가구를 만들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본 전공을 선택하게 됐다.

가장 기억에 남는 수업은 2학년 때 들었던 <특수 공구 기법과 조형>이다. 이 수업은 스툴을 디자인해서 나무도 재단하고, 직접 자르고 깎으며 마감까지 하는 수업이다. 내가 직접 의자를 만들었기

때문에 가장 재미있었고 도움도 됐지만, 그만큼 힘들었던 수업이다. 또, 도움이 많이 됐던 것은 담당 교수님 덕분에 대교문화재단에서 진행하는 국제 조형 심포지엄에 어시스턴트로 들어갔던

경험이다. 많은 작가분과 3주 정도 함께 지내며 작가들의 작품 제작을 도와주는 일을 했다. 이 일을 계기로 조형 기술이나 재료, 그리고 디자인과 공예란 무엇인지에 대해 스스로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본 전공에서는 가구에 대해 배우고, 목공 기술 그리고 다양한 재료들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수업들이 있다. 더불어 학교에 입학하면 다양한 전시 활동을 할 수 있는데, 2학년 때는

스툴전시, 3학년 때는 다양한 페어, 페스티벌, 4학년 땐 졸업 전시를 진행한다. 이렇게 다양한 전시 및 경험을 겪을 수 있기에 본 전공에서 제공해주기에 경험이 부족한 학생들에게 많은 도움이 된다.​

 

졸업생 인터뷰


텍스타일아트전공 손유정

  

텍스타일아트전공은 세부전공으로 원단을 제직하는 직조나 염색 등 섬유 분야의 전반적인 부분을 연구하고 있다. 더불어 컴퓨터 프로그램을 활용한 디자인과 융합적 소재의 활용을 통한 작품을

제작한다. 본 전공은 섬유와 가구로 세부전공이 나뉜다. 전공이 가지고 있는 최대의 장점은 학생의 신분에서 두 분야를 동시에 배울 수 있다는 점이다. 어느 한 분야도 배움이 가볍지 않으며

심도 있게 배울 수 있기에 스스로가 배움의 욕심이 있다면 무궁무진한 발전을 이룰 수 있다. 

나는 섬유 분야를 심화 전공으로 선택해 대부분 텍스타일 아트와 관련된 수업을 수강했다. 디지털화된 세상에서 아마 직접 실을 한 올 한 올 모아 큰 직기에 앉아 제직하는 학교는

상명대 생활예술전공 밖에 없을 것이다. 내가 직접 실과 패턴을 디자인해 원단을 짜고 있자면 원단이 완성됐을 그때는 어떤 순간보다도 벅찬 느낌이 든다. 학교에서 재밌었던 수업은

내가 신입생일 때 어떠한 정답이 없이 자유롭게 직접 가구를 만들었던 경험이다. 또, 전공수업에서 진행했던 활동 중 가장 도움이 됐던 것은 졸업한 선배들을 초청해 이야기를 나누던 활동이다.

사회에 나가 실무에 있는 경험자의 조언과 이야기는 그 무엇보다도 값지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교류는 내가 꿈꾸고 있는 것에 막연하게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지속해서 계발할 수 있는 경험과

구체화시킬 수 있는 값진 시간이었다.​ 

 

 

 1

 2

 3


 4

 

1, 2 Habitat Valencia Spain 2017

Milan Design Week 2016

서울디자인페스티벌 2020 


 

, ,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