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대학교

홈 > 실기연구 > 대학제공 우수작
대학제공 우수작

경성대학교

대학제공 2020학년도 수시 우수작

 

올해 입시를 준비하기 위해 2020학년도 우수작들을 살펴보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이번 호에서는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경성대학교, 남서울대학교에서 제공한 수시 우수작을 소개한다. 우수작의 특징과 문제풀이 방식을 살펴보고 다가오는 입시에 적용해보자.

글 편집부

 

※우수작은 합격생 그림이 포함될 수 있으나 최종 당락과는 무관함을 밝힌다

※각 대학에 실린 수시 합격생 이야기는 월간 아트앤디자인 과월호에 실렸던 합격생 인터뷰 내용을 일부 발췌해 작성했다​ 

 

 

 

미술학과 심준섭 학과장

“상상력에 의한 창의성을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2020학년도에는 실기과목에 대한 변경사항이 있었다. 기존 과목인 <정물수채화>를 폐지하고, <인체수채화>과목을 도입했다. 

네 개의 실기 과목, 즉 <정물소묘> <인체수채화> <수묵담채화> <조소>의 실기에서 전반적으로 표현력이 향상됐다.

<정물소묘> <수묵담채화>는 기존에 출제해오던 정물 6종에서 새로운 대상물로 변경됐다. 장기적으로 같은 문제를 출제하다 보니, 학생들이 정물을 외워서 오는 경우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학생들의 응용능력을 향상시키고자 출제 의도를 변경했다.

평가는 구성과 조형 요소를 기준으로 이뤄진다. 조형 요소 안에서도 ‘비례, 구도, 균형, 양감, 색감 등을 이해하고 있는가’, 표현력에 있어서는 ‘본인만의 창의적인 기준이 있는가’ 등을 적용한다.

실기고사는 9등급으로 나누어 평가한다. 1등급과 2등급은 대상에 대한 관찰, 내용에 대한 이해, 그에 따른 표현 능력, 독창성을 기준으로 나뉜다. 더불어, 성실한 태도로 자신만의 창의성을 표현하기 위해 고민한 흔적이 있는지를 확인하고자 한다.

입시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상상력에 의한 창의성을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지나치게 암기적이거나 획일적인 부분보다는 독창성을 가지고 접근하길 바란다.

 

 

2020학년도 수시 합격생의 문제풀이와 실기 접근법

디자인학부 합격생

· 각 개체들의 연관성을 확보하는 것에 주안점을 두고 문제를 풀어나갔다.

텍스타일디자인전공 합격생

· 그림을 그리면서 ‘내가 지금 무엇을 해야하는지’에 대해 정확하게 알고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 주제부에 사용한 알람시계의 형태에 집중해서 그렸다.

영상애니메이션학부 합격생

· 주제를 받자마자 생각나는 구도가 있어 막힘없이 풀어나갔다.(평소에 매일 학원에 나가 수업을 들었다. 집에서도 개인적으로 크로키를 연구했으며, 컨디션 관리에 신경썼다.)​​ 

 

 

 

영상애니메이션학부 우수작

, , , , , ,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