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예과

홈 > 입시정보 > 학과가이드
학과가이드

도예과

공예는 생각보다 다른 분야와 구분이 잘 되지 않는다. 무언가를 만든다는 행위에 초점을 맞출 때 조소 혹은 디자인과 크게 다를 것이 없어 보이기도 한다. 접시와 조각상 혹은, 항아리와 전기밥솥을 떠올리면 왠지 구분이 되는 것 같지만, 조소과와 디자인과에서 배우는 것은 공예과와 비슷하다. 입체적인 대상을 직접 만든다는 점은 조소와 같고, 사용자의 편이성을 고려한다는 점은 디자인과 같기 때문이다.

도예는 이런 공예 분야 중 입시생들에게 가장 친숙한 소재인 점토와 세라믹을 다루는 분야이다. 점토와 세라믹은 그릇에만 활용되는 것이 아니라, 타일 등 건축 자재로도 활용되며, 여러 제품의 부속품으로 활용되기도 한다. 요즘은 세라믹에 머물지 않고 합성수지 등 다양한 재질을 연구해 도자제작과정을 응용한 새로운 제작물을 만들기도 한다.

 

569b16bdddf1f731700655356c9ab5a8_1582174104_4807.jpg

 

세부관련학과

도예과(전공), 도자디자인학과(전공) 등

  

관련자격

도자공예기능사 등

  

학과특성

모든 공예 분야는 재료의 이해, 재료 활용 실습, 실제 제품 및 작품 제작의 순으로 커리큘럼이 진행된다.

재료 이해에서는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재료를 살펴보고, 이론적으로 습득하는 과정을 거친다. 도자기는 재료의 특성상 반드시 가마를 활용하기 때문에, 가마 활용 실습 등이 이 단계에 포함돼있다. 재료 활용 실습에서는 실제로 그 재료를 변형시켜보고, 재료의 특성을 몸으로 익힌다. 이런 모든 과정을 거치면 제품 및 작품 제작이 가능하다. 학생들은 졸업작품이나 공모전 출품 등을 목적으로 많은 작품을 만들어내며, 자신이 선호하는 재료를 찾고 졸업 후에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해볼 수 있다.

디자인이 모든 제작 과정의 바탕에 깔려있기 때문에, 이를 공부하는 수업들도 많다. 따라서 디자인학과의 기본적인 과목들을 공예에서도 활용한다.

  

졸업 후 진출분야

도자기작가, 공방운영자, 제품디자이너, 산업체 디자인실, 건축자재회사 연구실 등 

 

569b16bdddf1f731700655356c9ab5a8_1582174165_5164.jpg 

 

,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