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학년도 나군 실기고사 현장_ 덕성여자대학교

홈 > 입시정보 > 입시현장
입시현장

2020학년도 나군 실기고사 현장_ 덕성여자대학교

최**

9857cfed5d6c15ddf03649a8e1ad286e_1583902934_5887.JPG 

 

지난 1월 15일 덕성여자대학교 하나누리관과 차미리사관에서 실기고사가 있었다. 하나누리관에서는 <기초디자인>과 <사고의전환> 시험이, 차미리사관에서는 <수묵담채화>와 <색채소묘> 시험이 진행됐다. 아트앤디자인은 <기초디자인> 시험 현장을 다녀왔다.

 


수험생 인터뷰

 

▶ 이*경(발곡고 졸)
삼다수, 종이컵이 출제됐다. 제시물을 이용해 자유롭게 표현 하는 문제였다. 난이도는 중상이었다. 제시물 특성상 무언가를 담아야겠다 는 생각이 들었다. 물이 흐르는 걸 중점적으로 표현하고, 다각도적인 시점을 보여주고자 했다. 책상이 좁아서 불편했지만 시험장은 대체로 좋았다.

 

▶ 이*주(대전노은고 졸)
제시물이 학원에서 풀었던 예상 문제에서 나와서 어렵진 않았다. 기존의 덕성여대 실기에서는 문제에 제시물을 훼손하면 안 된다는 제한이 있었는데, 올해는 자유롭게 풀 수 있는 문제였다. 공간을 빼고, 밀도를 올리는데에 중점을 두고 풀었다.

 

글 신설화 기자 / 사진 강솔 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