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학년도 가군 실기고사 현장_ 삼육대학교

홈 > 입시정보 > 입시현장
입시현장

2020학년도 가군 실기고사 현장_ 삼육대학교

최**

9857cfed5d6c15ddf03649a8e1ad286e_1583893730_2312.JPG

 

 

1월 5일 삼육대학교 체육관에서 아트앤디자인학과 <기초디자인> 실기고사가 있었다. 아트앤디자인학과 정시 실기고사는 <기초디자인> <발상과 표현> <사고의 전환> <기초조형> 네 과목으로, 이틀간 진행했다.
본지에서 취재한 <기초디자인> 현장을 살펴보자.

 

9857cfed5d6c15ddf03649a8e1ad286e_1583893786_4894.JPG 

 

수험생 인터뷰

 

▶ 최*연(선정고 3)
제시물이 어려운 편이었다. 평소에 레인부츠와 비슷한 제시 물로 연습한 점이 도움이 됐다. 내가 잘 그릴수 있는 부분과 제시물을 결합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문제를 풀었다. 시험 보는 자리가 좁았고, 화장실이 없어서 불편했다. 시계가 크고, 시험 종료까지 남은 시간을 알려준 점은 좋았다.
 
▶​ 고*준(전남예고 3)
레인부츠에 있는 패턴이 그리기 어려웠다. 완성을 목표로 했고, 제시물을 잘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고사장이 추웠다. 시간을 몇 번 알려준 점이 좋았다.

 

▶ ​박*주(은산고 3)
패턴 때문에 시간 분배가 어려웠지만 완성은 잘했다. 삼육대 시험에서는 자유로운 주제를 접할 수 있어서 쉽고 재미있게 접근할 수 있었다. 남들과 다른 생각을 하려고 노력했다. 장화를 장마, 비로 연관지어서 문제를 풀었다.

 

글/사진 신설화 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