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입시정보 교수인터뷰
[세종대] 정재윤 학과장
2010-06-10

세종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 입시가 2011학년도부터 <사고의 전환> 실기로 변경된다. 2절 5시간 동안 실시되며 출제 대상물을 공지할지에 대한 여부는 현재 논의중에 있다고 밝혔다. 패션디자인학과 정재윤 학과장을 통해 2011학년도 입시계획과 2010년도 실기대회 소식을 함께 전한다.

패션디자인학과 실기고사 <사고의 전환>으로 변경

2011학년도 입시계획
세종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는 2011학년도부터 <사고의 전환> 실기고사를 치른다. 기존의 <정물수채화> 실기는 폐지하고 <사고의 전환> 과목으로 단일 실기를 실시한다. 구체적인 내용은 현재 논의 중에 있으며, 정해지는 대로 공지할 예정이다. 기본적으로 2절에 5시간 동안 치르게 될 것이며, 세종대 산업디자인학부처럼 대상물과 주제 예시에 대한 논의는 학과 회의를 좀 더 거쳐야 할 부분이다.

<사고의 전환> 실기고사의 출제방향
패션디자인학과는 섬유를 만지는 전공이다. 한마디로 부드러운 라인과 아름다움이 중요하다보니 입시 실기고사에서도 딱딱하고 미래지향적인 느낌이 나는 그림보다는 정물수채화처럼 부드러운 느낌이 날 수 있도록 해야할 것이다. 작년에 이미 실기대회를 통해 <사고의 전환> 과목을 미리 경험해 봤다. 주제는 꽃 이미지를 제시하고 󰡐꽃 보다 아름다운 나󰡑를 표현하는 것이었다. 이처럼 부드러운 주제를 출제할 것이며, 그림 역시 그러한 방향으로 그리는 것이 유리하다. 부드러운 느낌이라고 해서 꼭 자연물적인 것으로만 국한할 수는 없겠다. 주제는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주제들을 출제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인형이나 원단 등이 제시되더라도 부드러운 느낌이 나는 인형이나 원단의 흐름이 잘 느껴질 수 있는 이미지 등이 제시될 수 있겠다. 미술 실기가 중요한 이유는 머릿속으로 생각한 아이디어를 표현하기 위해서이다. 표현하고 싶은 데 못하면 얼마나 답답하겠는가. 간혹 실기를 치르지 않고 입학해도 된다는 얘기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굉장히 무책임한 발언이라 생각한다. 간혹 실기전형, 성적전형으로 학생을 반반씩 뽑는 경우도 있지만 세종대 패션디자인학과의 경우 실기의 중요성을 굉장히 강조하기 때문에 단순히 모집을 위한 과정이 아닌 후일 디자이너, 아티스트가 되기 위한 기본 과정이라 생각하고 배우길 바란다.

2011 세종대 패션디자인학과 입시를 준비하는 수험생들에게
<사고의 전환> 실기는 말 그대로 󰡐사고의 전환󰡑이 필요하다. 그림을 보면 스토리가 느껴져야 한다. 주어진 주제를 차분하게 생각하는 시간을 갖는 것이 중요하며, 그 주제에서 가장 적합한 표현이 무엇인지 생각하고 표현을 해야 할 것이다. 디자인은 추함을 표현하기보다는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것이기 때문에 수험생의 진솔한 마음, 주제를 잘 표현하기 위한 고민을 그림에 담아야 할 것이다. 문제를 보고 어느 정도는 고민할 시간을 갖는 것이 좋다. 억지로 외웠던 것을 문제와 접목시키는 것보다 새로운 생각을 통해 표현을 한다면 좋은 그림을 그릴 수 있을 것이다.
또한 학생들은 디자이너의 꿈을 갖고 대학에 입학하게 되는데 입시를 위해 실기공부만 열심히 하는 학생들이 아닌 사회의 문화, 예절을 잘 지키는 학생들이길 바란다. 디자인을 하기 위해서는 예절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다. 디자인은 개인이 하는 작업이 아닌 팀별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을 배려하고 책임정신이 있어야 한다. 긍정적인 사고방식과 협력, 그리고 정리정돈도 중요하게 강조하고 있다. 이는 백지 상태에서 새로운 것을 창조하듯이 주변을 정리하고 과제도 정리하여 제출하여 몸에 배이게 하기 위해서 이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기구독문의  |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