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입시정보 교수인터뷰
[대진대] 김미숙 학부장
2010-06-10

대진대학교 디자인학부와 미술학부가 2011학년도 입시에 변화를 갖는다. 디자인학부는 <사고의 전환> 실기가 추가되며, 일부 실기는 폐지된다. 미술학부는 수시모집을 실시하며, 실기고사 시간도 4시간으로 변경된다. 디자인학부와 미술학부 학부장을 통해 2010학년도 입시결과와 2011학년도 입시계획을 들어보자. 글|김인숙 기자

디자인학부 <연필소묘> <정물수채화> 폐지, <사고의 전환> 추가
미술학부 수시모집 실기전형으로 모집실시

 
2010학년도 입시총평
수시, 정시 모두 높은 지원률을 보인 디자인학부는 실기고사를 통해 창의적 사고를 지닌 학생을 선발하고자 하였다. 실기고사 평가는 공평하고 객관적인 심사를 위해 외부 교수와 내부 교수가 함께 심사를 진행하였다. 2010학년도는 정형화된 답안을 가급적 배제하고 수험생의 주제 해석에 따른 독창적인 아이디어와 표현에 중점을 두고 심사를 하였다. 해마다 학생들의 수준은 크게 향상되고 있으며, 상위권과 하위권의 점수 격차도 점차 줄어들고 있다. 그러나 표현과 구도가 비슷하고, 정형화된 답안도 많이 보이고 있는 것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2010학년도 평가의 주안점
주제는 제품환경디자인전공과 시각정보디자인전공이 각기 다른 주제를 출제하고 있다. 그러나 두 전공 모두 폭넓은 주제의 해석을 통한 창의적 표현에 평가의 중점을 두고 있는 만큼 주제를 어느 정도 해석하고 독창적으로 표현하는가에 따라 점수의 차를 두었다. 특히 매년 암기식 표현은 철저히 배제하고 있는 만큼 올해 역시 암기식 표현은 제일 먼저 배제하고 독창적인 사고와 표현에 비중을 두고 평가하였다. <발상과 표현>의 경우, 제품디자인전공과 시각디자인전공 모두 주제 해석에 따른 폭넓은 표현이 가능하도록 출제하였다. 특히 제품환경디자인전공의 경우 지구환경이나 디지털기술과 같은 사회적 이슈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해석할 것인가에 중점을 두었고 시각정보디자인의 경우 주어진 주제의 해석을 통한 아이디어 전개에 중점을 두고 평가하였다. 그러나 여전히 비슷한 구도나 제한적 표현에 머무는 등 암기를 통해 완성된 답안 역시 많이 보여 아쉬점도 있었다. <석고소묘> 및 <연필소묘>는 형태의 충심감과 밀도, 정물수채는 사물에 대한 관찰력 등을 평가 기준으로 하였다.

2011 입시 변화
2011학년도 입시에서는 <연필소묘>와 <정물수채화>가 없어지고 <사고의 전환> 실기가 새롭게 추가된다. 3절에 5시간으로 예상하고 있는데 아직 확정이 되지는 않았다. 우리 사회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고 특히 디자인은 시대의 흐름과 변화를 리드하고 있다. 따라서 입시에서도 주어진 사물의 관찰에 의한 표현 보다 자신만의 주제 해석에 따른 표현, 즉 어떻게, 얼마나 독창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가에 대한 중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 주제를 잘 해석하고 자신만의 독창적인 사고를 통한 표현에 중점을 두고 열심히 매진한다면 실기고사의 변화와 관계없이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기대한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기구독문의  |  오시는길